본문 바로가기

미스터비어

(3)
브루클린 브루 샵의 '썸머 휘트 (Summer Wheat)' 양조기 미스터비어의 캔작업을 한지 일주일만에 브루클린 브루 샵의 비어 메이킹 믹스를 사용하여 새로운 맥주를 양조합니다. 브루클린 브루 샵의 메이킹 믹스는 미스터비어와 달리, 홉 향이 가미된 몰트 익스트랙트(Hopped Malt Extract, 이하 'HME') 대신 진짜 몰츠와 홉이 들어있어 더 고전적인 양조를 경험해 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당연히 몰츠에서 뽑아낸 당질 육수인 워트를 만들기 위해 몰츠를 끓이고, 그것을 다시 식히는 작업이 필요하기 때문에 더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 하기도 합니다. 앞으로의 작업을 개략적으로 설명하면 물에 몰츠를 넣고 일정 온도에서 1시간 동안 끓이다가 그것을 체에 거르고, 다시 한 시간 동안 끓이면서 홉을 일정 시간 간격으로 넣어주면 비로소 워트가 완성됩니다. 유리 저그에 옮겨담..
미스터비어의 '오스트레일리안 스파클링 에일(Australian Sparkling Ale)' 양조기 오랜만입니다. 지난 주말에 중요한 시험이 있어서 그동안 블로그에 신경을 통 못 썼습니다. 원래는 시험이 끝난 직후인 주초에 가을대비 양조를 하려고 했는데, 발효 냉장고를 위한 온도조절기가 중국에서 늦게 도착하는 바람에 이제야 관련소식을 올립니다. 브루클린 브루샵의 키트로는 양조를 해 본 적이 있지만, 미스터비어의 캔 작업은 처음이라 기대가 많이 됩니다. 오늘 양조할 레시피는 시즈널 레시피인 '오스트레일리안 스파클링 에일'입니다. 미스터비어는 매 계절마다 내놓은 한정판 레시피를 내놓고 있습니다. 홈페이지의 소개란에 따르면 올해는 오스트레일리아의 맥주업체인 쿠퍼스 브루어리의 창업주, 토마스 쿠퍼의 1862년 레시피라는군요. 쿠퍼 씨가 그의 아내 앤을 위해 만들어 낸 이 레시피는, 부인 뿐만 아니라 주변의 많..
여름 양조 준비 (1) - 중고 냉장고 구입 기온이 오르는 여름에는 맥주 양조가 어렵다. 아무리 에일이라고 할지라도 발효 적정온도가 섭씨 15도에서 24도 사이인데, 평균 낮 최고 기온이 30도를 웃도는 한국에서 발효 냉장고 없이는 양조가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올 봄에 두 차례에 걸쳐 8리터 (2갤런)의 맥주를 양조해놓았고, 또 평소에 술을 잘 먹지도 않으니 그럭저럭 여름 한 철은 버틸 것 같아 발효 냉장고의 도입을 서두르지는 않았다. 그런데 오늘 자로, 더위가 채 찾아오기도 전에 8리터의 맥주는 마치 언제 양조했냐는 듯 다 사라지고 없는 상태다. 애초 8리터가 그렇게 많지도 않았지만, 지속되는 취업 실패로 인해 어느새 자리잡은 1일 1음주의 습관 탓이 크다. 마트에서 적당한 가격의 국산 라거를 사다 마시고는 있지만, (인간이 참 간사한게) 예전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