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리단길

[용산>이태원동] The Booth

2013. 8. 21. 00:23


Apple | iPhone 5 | Normal program | Pattern | 1/20sec | F/2.4 | 4.1mm | ISO-250 | Off Compulsory | 2013:08:20 16:34:32


  2008년에 유럽여행을 어찌저찌 다녀오게 되었는데, 독일에서 마신 맥주는 정말 한국에서 맛 본 맥주와 차원이 다르더군요. 뭔가 탁한 것이 청량함은 좀 덜했지만 그 풍미가 으뜸이요, 한국에서는 마셔보지 못한 맛이었지요. 나중에 알았지만 그것이 바이에른의 자랑, 바이젠이었습니다. 라거 맥주가 대세인 한국에서는 쉽게 마실 수 없는 맥주였지요. 한국에 돌아와 찾아보니, 저처럼 여행에서 접한 맛을 한국 맥주로 달래지 못하는 사람들이 많았습니다. 이 사람들은 결국 '홈브루잉'이란 것을 한국에 들여오고야 말더군요. 저도 그 이야기에 혹해 키트를 찾아보았던 기억이 납니다. 물론 검색해보니 한 번 만들면 대략 5-6리터 정도가 기본으로 생산된다고 하여, 술을 많이 먹지 못하는 제게는 고역일 것 같아 제풀에 그만두긴 했지만 말입니다.


  몇 년이 지나, 사람들은 이제 맥주의 맛을 논하고 있습니다. 사람들에게 맥주는 이제, 그냥 더운 여름날 지친 몸을 이끌고 와 갈증을 식혀주던 단순한 임무를 뛰어넘어 이제는 그 맛으로 먹는 하나의 '음식'이 된 셈입니다. 이 추세에 맞춰, 이제 홈브루잉 맥주, 혹은 크라프트 맥주는 소수가 아닌 일반 대중이 찾는 기호식품으로 자리잡고 있습니다. 이 영향인지 이국적인 분위기로 유명한 이태원동 근처에는 벌써 크라프트 맥주를 선보이는 맥주집이 벌써 세 곳이나 생겼더군요.


  네, 아시는 분들은 이미 아시겠지만 경리단길 이야기입니다. 그 중에서도 오늘은 '더 부쓰'를 이야기합니다.


  사실 더 부쓰는 워낙 유명해서, 지금 제가 구태여 다시 이야기하기도 살짝 민망한 곳입니다. 이코노미스트에서 한국 맥주를 혹평한 기자가 참여했다는 사실은 이미 인터넷에서는 정설인 것으로 보입니다. 제공되는 맥주는 단 세 종류. 바이센과 오트밀 흑맥주, 그리고 페일에일입니다. 안주로는 치즈피자와 페퍼로니피자만 판매되는데, 홍대의 한 피자집에서 공수해 오는 것이라고 하더군요.


  조금 이른 시간인 5시 경에 찾은 더 부쓰는 한가했습니다. 저희 일행을 포함해 세 팀 정도가 있었습니다. 그런데 주문하려고 보니, 늦은 시간에 잠깐 방문했을때 보았던 바이센과 흑맥주는 없고 더 부쓰의 대표격인 페일에일만 있더군요. 무슨 일인가 여쭤보니 이른 시간에는 페일에일만 제공이 된다고 합니다. 다른 맥주는 언제쯤 맛볼 수 있냐고 여쭸더니 저녁에나 들어온다고 하시더군요. 구체적으로 알 수 있냐는 질문에는 다소 불쾌한 듯 '저녁이요'를 반복하셨는데요. 기분이 썩 좋지는 않았습니다만, 한편으로는 제가 이 세계에서 통용되는 어떤 룰을 깬 것은 아닌가 싶은 생각이 들기도 했습니다.


   이곳 페일에일에서 제가 느끼는 점이라면, 페일에일의 아로마가 정말 마시는 사람을 기분좋게 한다는 점입니다. 첫맛은 다소 쌉쌀하지만, 끝에 느껴지는 달콤한 과일향이 있죠. 같이 간 친구도 이 조합을 참 좋아하더군요. 많지는 않지만 적당히 즐길 정도로 올라와 있는 거품과 마실때마다 잔에 남는 거품자국을 보고 있노라니, 그리고 친구와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다보니 절로 웃음꽃이 피더군요.


  더불어 이 곳에서 판매되는 피자는 제가 맛 본 피자 중 단연 최고라고 손꼽고 싶은 피자입니다. 다소 짠 것이 흠입니다만, 맥주안주로는 안성맞춤이겠고요. 잡다한 토핑이 올라있지 않아, 피자를 먹으면서도 맥주의 맛을 놓치지 않을 수 있어 좋았습니다.


  가격도 나쁘지 않습니다. 큰 크기의 피자 한 조각이 3,500원이고 한 판에는 18,000원입니다. 맥주도 한 컵에 빌스 페일에일 기준으로 5,000원입니다. 마트에서 파는 외산 맥주에 비하면 양도 많고, 무엇보다 병입일자로부터 오래된 것이 아니라 신선한 맥주라는 사실을 감안하면 매우 적정한 가격이라고 생각합니다. 다만 제게는 맥주 한 잔이 치사량이기 때문에... 중복섭취에 대한 부담이 없으므로 적정 가격이라 볼 가능성도 있습니다.


  총평하자면, 여유로운 분위기에서 맛있는 맥주에 피자를 곁들여 사랑하는 사람과 이야기를 나누고 싶은 분이라면 추천합니다. 다만 너무 늦게 가면 홀에 앉지 못하고, 밖에 나와 간이의자에 앉아 먹어야 할 수도 있고 너무 일찍 가면 다양한 맥주를 맛볼 수 없으니 시간을 고려하여 방문하시기 바랍니다.


덧 : 음식점을 논하려면 이런 기초정보에 대한 정확한 설명 - 피자는 몇 인치짜리인지, 맥주는 한 컵의 용량이 파인트인지 쿼터인지 등 - 을 해야 할텐데, 그러지 못해 많이 아쉽습니다. 다른 곳에 혹시 정보가 있을까 하여 구글링을 해보았으나 다들 그냥 '한 조각'과 '한 잔'을 단위로 사용하고 있네요. 다음에 다시 가게 되면 한 번 여쭤보겠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용산구 이태원2동 | 더부스 이태원점
도움말 Daum 지도

'일상記 > 2015 이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용산>이태원동] The Booth  (2) 2013.08.21
돌아오며  (0) 2013.07.20
분노의 기회는 생각보다 빨리 찾아온다  (0) 2012.10.13
끝은 새로운 시작이냐  (0) 2012.10.03
'헤어짐'에 대하여  (0) 2012.04.01
이게 선거인가! 이게 사는건가!  (0) 2012.03.21
  1. 김희윤 2013.08.21 15:53

    안녕하세요^^ 더부쓰 파트너 김희윤입니다. 저희 아르바이트생이 아마도 한국어를 잘 하지 못해 오해가 있으셨던 것 같습니다. 더부쓰에 방문하신 날, 마침(?) 낮시간에 바이젠과 오트밀스타우트가 다 팔려, 그날 배송이 오길 기다리고 있었던 것 같습니다. 저희도 최대한 맥주를 많이 확보해놓으려고 노력하지만, 요즘 크래프트 비어가 워낙 열풍이라 넉넉하게 준비해놓기가 쉽지 않습니다.
    그리고 아르바이트생들이 국적이 다양하여 한국어에 대한 개개인 수준이 모두 다르고, 한국어를 공부하고 있지만, 아직 구사할 수 있는 수준이 높지 않습니다. 그래서 "저녁이요"만 반복했을지도... 아무튼, 불쾌하였던 점은 죄송합니다.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 다음에 또 오시면 나머지 맥주들도 준비해두고 있겠습니다!

    • Favicon of https://blog.philobiblic.com 클라시커 2013.08.21 22:18 신고

      아닙니다. 아마도 제 목소리가 너무 작아 잘 듣지 못하셨으리라고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간혹 발생할 수도 있는 사소한 오해라고 생각하니 너무 염려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덧글 달아주셔서 감사합니다. 제게 있어 더 부쓰는 자주 찾아보고 싶은 곳임에 틀림 없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