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 서거

2009. 8. 18. 14:13

  비록 그가 말해왔던 세상을 자신의 재임기간에 실천하는 데에는 실패했지만, 최소한 이 땅에 평화체제를 확고히 할 교두보를 마련했다는 점에서 그가 좋게 평가될 부분은 여전히 많다.

  큰 별이 졌다. 이제 누가 속 시원한 한 마디를 '영향력 있게' 던져 줄 것인가.

  삼가 명복을 빕니다, DJ. 상식이 통하는 세상에서 영면하소서.

'일상記 > 2015 이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총리에 정운찬 기용설이 모락모락~  (4) 2009.09.03
왠지 모르게 슬펐던 여행  (0) 2009.09.03
DJ 서거  (0) 2009.08.18
시간이 멈춘 공간 - 경남 김해, 봉하마을  (2) 2009.08.05
근황  (6) 2009.07.07
너무나 많은 일들이 일어났다  (0) 2009.06.20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