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記/2015 이전

분노의 기회는 생각보다 빨리 찾아온다

그렇더라.

3개월을 죽쑤며 담아왔던 이야기를, 사석이 아닌 공석에 준하는 자리에서 이야기할 기회를 얻지 못할 것이라 생각했었는데

오늘 그 기회를 우연찮게 잡았다.


앞으로도 그럴 일이 반복되지 않으리라는 보장이 없으니,

시험기간을 맞아 학습을 하는 한편으로 조금씩 '분노'하는 컨텐츠를 찾아 채워넣어야겠다.


p.s. 좋아서 미치겠는 사람이 있지만, 왠지 아닌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접자. 접어버리자.

'일상記 > 2015 이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용산>이태원동] The Booth  (2) 2013.08.21
돌아오며  (0) 2013.07.20
분노의 기회는 생각보다 빨리 찾아온다  (0) 2012.10.13
끝은 새로운 시작이냐  (0) 2012.10.03
'헤어짐'에 대하여  (0) 2012.04.01
이게 선거인가! 이게 사는건가!  (0) 2012.03.21